default_setNet1_2

경남도 ‘추석 명절 종합대책’ 추진

기사승인 2018.09.16  18:07:28

공유
default_news_ad1

- 김경수 도지사 “ 즐거운 추석 보낼 수 있도록 만전 기해 달라”

경남도는 14일 추석 명절 기간 동안 도민들이 편안하고 안전한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물가안정, 사고예방, 교통편의 등이 포함된 ‘2018년 추석명절 종합대책’을 발표하고, 이날 오전 행정부지사 주재 부시장·부군수 회의를 통해 시·군의 적극적인 협조도 당부했다.

특히 이번 추석은 얼마 전까지 지속된 폭염과 폭우로 인한 농축수산물 가격 상승으로 밥상물가에 비상이 우려되는 만큼, 소상공인 특별보증 지원대상 확대, 체불임금 해소 등 민생경제 안정에 중점을 두고 추진하되, 도민안전과 각종 편의제공 대책도 차질 없이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경남도는 22일부터 26일까지 5일간 행정부지사를 실장으로 하는 ‘추석연휴 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 총 10개반 145명을 투입해 연휴기간 중 발생할 수 있는 각종 긴급상황에 신속히 대처할 예정이다.

경남도가 발표한 명절대책에는 서민경제 활성화 지원 추석명절 특별물가 관리 함께하는 명절분위기 조성 재해·재난 예방 및 방역강화 응급의료체계 확립 교통편의 및 도로 안전대책 강화 주민불편 해소 및 편의 제공 깨끗한 환경 조성 공직기강 확립 및 부정부패 척결 등 경남도가 선정한 9개 중점과제에 대한 추진방향 및 세부계획이 포함되어 있다.

첫째, 추석명절 도내 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그동안 신규고용 실적이 있는 도내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하던 일자리창출 특별보증 50억 원을 신규고용 실적이 없더라도 신청이 가능하도록 지원조건을 완화한다. 또 공공·민간분야 임금체불 해소를 위해 고용노동부와의 협업을 강화하는 한편, 전통시장 Korea Sale Festa 개최, 제수용품 직거래장터 등을 통해 전통시장 활성화를 도모한다.

둘째, 추석연휴 각종 물가변동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물가대책 종합상황실’과 ‘지역물가 안정대책반’을 운영하고, 폭염·폭우에 따른 농축수산물 가격안정을 위해 보유·도축물량 공급을 확대한다. 특히, 사과, 소고기, 고등어 등 32개 명절 성수품을 중점관리 대상으로 지정해 가격표시제, 원산지표시 등을 집중 점검하고, 시장질서 교란행위에 대한 민관 감시기능을 강화한다.

셋째, 연휴기간동안 도내 홀로어르신 39천명에 대한 맞춤형 돌봄서비스를 강화하고, 북한이탈주민 합동차례행사, 도내 문화·관광시설 무료개방 등을 통해 가족, 이웃과 함께하는 명절분위기를 조성해 나간다.

넷째, 다중이용시설, 재난 및 화재취약지에 대한 사전 안전점검으로 추석 연휴 ‘사고 제로화’를 추진하고, 만일의 사고 발생 시 초기대응 및 유관기관 공조체계를 강화한다.

다섯째, 연휴 기간동안 24시간 응급진료체계를 유지해 응급상황시 적기 대처하고, 당직의료기관, 휴일지킴이약국을 지정해 명절 의료공백을 최소화한다.

여섯째, 23일부터 25일 자정까지 전국의 고속도로, 도내 민자도로 3곳의 통행료를 전액 면제하고, 실시간 소통정보 제공, 대중교통 증편 등으로 귀성객 교통편의를 도모하는 한편, 터미널, 휴게소, 지방도에 대한 안전관리도 강화한다.

이번 경남도의 추석명절 종합대책은 폭염 등으로 추석물가에 대한 도민의 우려가 높아진 점을 감안해 도내 소상공인 특별보증 지원조건 완화, 추석 성수품 공급확대, 고속·민자도로 무료화 등 민생경제 활성화에 중점을 둔 점이 눈에 띈다. 송교홍기자

송교홍기자 songnews2013@naver.com

<저작권자 © 경남도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