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산시 지자체 최초 고령자 교통안전 체험교육

기사승인 2018.05.15  18:43:49

공유
default_news_ad1

부산시가 지자체 최초로 고령자 교통안전 체험교육을 시행하고, 구(군), 경찰청, 도로교통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 등 교통안전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찾아가는 고령자 교통안전 교육을 확대한다.

부산시는 지난 해 교통사고 사망자 162명 중 77명이 고령자로,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수*는 감소추세에 있으나 고령자 교통사고 사망자수와 비율이 증가추세에 있어, 초고령사회 진입 대비 체계적인 교통안전 교육이 필요하다고 판단하여, 이번 달부터 고령자 교통안전 체험교육과 찾아가는 교통안전 교육을 병행한다.

먼저, 고령자 교통안전 교육장을 지자체 최초로 운영하여 고령자 교통안전 체험교육을 시행한다. 부산시는 관내 어린이교통교육장인 초읍어린이교통안전교육장(부산진구 소재)과 구포어린이교통공원(북구 소재)의 유휴시간을 활용하여 고령자 교통안전체험교육장으로 활용한다.

교육대상은 관내 노인복지관·노인교실·노인대학 등의 고령자로 회당 40명 내외로 진행하며, 2개 교육장에서 주 2~3회 실시한다. 시청각 영상을 통한 교통안전 교육 후 실외교육시설을 활용하여 안전한 횡단보도 보행방법, 대중교통 이용시 유의사항, 교통표지판 보는 방식 등을 교육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어린이 교통안전 교육장을 활용한 고령자 교통안전체험교육 효과를 토대로 동부산권에 전국 최초로 고령자 전용 교통안전교육장으로 설립하는 방안도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광석기자

이광석기자 do4590@hanmail.net

<저작권자 © 경남도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